> 뉴스 > 대학뉴스 > 대학일반 | 데스크 칼럼&기자 수첩
     
"'국립대 통합'이 '국립대 평준화'여서는 안된다"
[데스크 칼럼] 최창식 편집국장
2017년 07월 24일 (월) 18:20:33
   
 

[대학저널 최창식 기자] 문재인정부 출범 두어 달이 지난 지금 대학사회에 새로운 변화가 감지되고 있다. 지역거점 국립대를 중심으로 한 통합 네트워크 구축 움직임이 바로 그것이다.

서울대를 제외한 강원대, 경북대, 경상대, 부산대, 전남대, 전북대, 제주대, 충남대, 충북대 등 9개 거점 국립대는 최근 ‘입학전형 통일’을 위한 접촉을 시작했다. 25일에는 부산대에서 거점 국립대학 공동 대입전형 설명회를 연다.

문재인 대통령이 대학 서열화를 없애기 위해 국공립대학부터 공동입학, 공동학위제 추진을 공약으로 내세웠던 만큼 학생공동 선발, 교수·학생 교류, 공동학위제 운영 등 ‘지역 국립대 네트워크’ 구축을 위한 물밑 움직임은 앞으로 더욱 가속화될 전망이다.

이러한 움직임은 학령인구 감소에 따른 ‘대학 구조조정’이나 ‘통폐합’과 무관하지 않다. 어쩌면 ‘지역 국립대 네트워크’ 구축은 하나의 국립대로 통합하기 위한 준비단계로 봐도 무방할 듯 싶다.

국립대 통합은 지역 인재의 수도권 유출을 막을 수 있을 뿐만 아니라 교육의 수도권 집중을 해결할 수 있는 방안이 될 수 있다는데서 환영할만한 일이다. 하지만 ‘국립대 통합’이 ‘국립대 평준화’로 가서는 안된다.

아직 이른 감이 있지만 국립대 통합추진은 지역 거점별 모든 대학이 기초학문을 토대로 하고 그 위에서 각기 다른 분야 특성화를 통한 시너지를 발휘해야 한다. 가령 각 지역 캠퍼스별로 1~2개 분야만큼은 세계 최고의 특성화 대학으로 육성하기 위한 밑그림을 그려야 한다. 투자가 중복되지 않도록 대학간 ‘빅딜’을 통한 특성화도 필요하다.

국립대는 ‘지역 국립대 네트워크’를 구축을 통해 경쟁력을 키워갈 때, 사립대는 자율을 통한 경쟁력을 향상시켜야 한다. 사립대 역시 모든 대학의 평준화 보다는 몇 개 대학 쯤은 세계 최고의 명문대학으로 키워야 한다.

세계적인 사립 명문을 만들기 위해서는 우선 정부의 간섭과 통제가 사라져야 한다. 사립대에 대한 전반적인 평가를 통해 2~3개 사립대에는 학생 선발에서부터 등록금 책정까지 대학 운영에 관한 전권을 맡기는 것도 한 방법이다. 다만 일정비율의 신입생은 저 소득층에서 선발하도록 의무화하고, 학생선발의 투명성을 담보해야 한다. 여기에는 서울대도 포함될 수 있을 것이다.

지역거점 국립대 네트워크는 장기적인 플랜을 세워 추진해야할 과제다. 아울러 지역 국립대뿐만 아니라 지역 사립대와도 상생할 수 있는 방안을 적극 모색해 나가야 할 것이다.


최창식 기자 ccs@dhnews.co.kr
ⓒ 대학저널(http://www.dh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회사소개 인터넷신문위원회 자율규약 준수 광고 제휴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주)대학저널 | [주소] 08511 서울특별시 금천구 디지털로 9길65, 906호(가산동 백상스타타워1차) | TEL 02-733-1750 | FAX 02-754-1700
발행인 · 대표이사 우재철 | 편집인 우재철 | 등록번호 서울아01091 | 등록일자 2010년 1월 8일 | 제호 e대학저널 | 청소년보호책임자 우재철
Copyright 2009 대학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dh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