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육대, 국제봉사단체 ‘로타랙트 클럽’ 창립
삼육대, 국제봉사단체 ‘로타랙트 클럽’ 창립
  • 백두산 기자
  • 승인 2021.05.27 14: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제로타리가 지원하는 청년 봉사단체
삼육대 로타랙트 클럽 창립식. 삼육대 로타랙트 클럽 회장단 학생들(가운데)과 삼육대 김일목 총장(오른쪽), 유장희 국제로타리 3650지구 총재(왼쪽). 사진=삼육대 제공
삼육대 로타랙트 클럽 창립식. 삼육대 로타랙트 클럽 회장단 학생들(가운데)과 삼육대 김일목 총장(오른쪽), 유장희 국제로타리 3650지구 총재(왼쪽). 사진=삼육대 제공

[대학저널 백두산 기자] 삼육대학교(총장 김일목)의 국제봉사단체 ‘로타랙트 클럽’이 공식 창립했다.

삼육대는 27일 교내 총장실에서 국제봉사단체 ‘로타랙트 클럽’ 창립식을 열었다. 창립식에는 삼육대 로타랙트 회장단과 김일목 총장, 김남정 부총장, 국제로타리 3650지구 유장희 총재, 서종렬 사무총장, 한국대학교육협의회 김인철 회장(한국외대 총장), 황홍규 사무총장, 정유석 대학혁신지원실장 등이 참석했다.

로타랙트(Rotaract)는 세계 최대 민간자원 봉사단체인 국제로타리가 지원하는 청년 봉사단체다. 국내에는 대학을 중심으로 230여개 클럽 8000여명의 회원이 활동하고 있다.

삼육대 로타랙트 클럽은 국제로타리 3650지구의 지원을 받아 지역사회를 위한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펼치게 된다. 미래 지도자로서 인성과 역량을 키우기 위한 리더십 교육을 받고, 국제 로타랙트 클럽의 일원으로서 여러 국제 행사에 참여한다. 장학금 혜택도 주어진다.

환경디자인원예학과에 재학 중인 정다원 씨는 “세계적인 봉사단체 로타랙트의 일원이 된 것을 자랑스럽게 생각한다”며 “삼육대와 지역사회, 나아가 세계 시민사회에 공헌하는 다양한 봉사활동을 펼치겠다”고 밝혔다.

김일목 총장은 “삼육대는 개교 후 115년간 ‘진리와 사랑의 봉사자’라는 인재상에 따라 기독교 정신을 바탕으로 우리 사회가 필요로 하는 인재를 양성해왔다”며 “로타랙트 활동을 통해 학생들이 봉사하는 리더로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유장희 국제로타리 3650지구 총재는 “로타리안(로타리클럽 회원)으로서 리더십을 개발하고, 전 세계적인 우정을 쌓는 한편, 세계적으로 가장 절박한 문제에 대한 혁신적 해결책을 찾는 젊은 청년들의 적극적인 활동을 기대한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