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문논술 ‘분류 유형’ 대비법
인문논술 ‘분류 유형’ 대비법
  • 대학저널
  • 승인 2021.07.02 16:23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문논술 유형별 표준전개 - ①정보 정리
수험생들이 건국대에서 논술고사를 치르고 있다.

 

<제시문 1> ~ <제시문 6>은 ‘경쟁’에 관한 견해를 담고 있다.
제시문들을 상반된 두 입장으로 분류하고, 각 입장을 요약하시오.

위의 질문에 대해 우리는 어떻게 답변해야 할까? 많은 경우 이 문제를 단순히 ‘제시문 요약’ 문제로 파악해 여섯 개의 제시문을 잘 요약하면 된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출제자들은 각 제시문이 아니라, 두 개의 상반된 견해를 종합적(통합적)으로 정리할 수 있는지를 묻고 있다.

 

문항의 평가 기준은 크게 두 가지입니다. (중략) 분류된 제시문들을 얼마나 정확하고 풍부하게, 그리고 통합적으로 요약했는지의 여부입니다. 분류는 정확히 하였지만 제시문들을 각각 요약하고 그것들을 하나의 통합적인 글로 요약하지 못했다면 매우 아쉬운 답안이 될 것입니다. (중략) 종종 수험생들의 답안지를 보면 핵심적인 사항이 아닌 내용을 장황하게 기술하든지 아니면 제시문 각각의 요약문을 단순히 나열하는 것을 볼 수 있는데 이런 답안은 높은 득점을 획득하기 어렵습니다. 제시문 각각의 핵심 논지를 정확하게 요약해야 할 뿐만 아니라 같은 입장으로 분류된 제시문들의 요약문을 유기적으로 통합시켜 작성해야만 좋은 점수를 받을 수 있습니다.

- 성균관대 인문논술 가이드북

 

이항대립적 제시문 통합
여러 종류의 책이 책장에 무작위로 꽂혀있으면 우리는 나름의 기준을 세워 정리하곤 한다. 책들을 몇 개의 그룹으로 나누고 각 그룹에 속하는 책들을 같은 선반에 보관하되, 그 그룹 안에서도 질서와 흐름이 갖춰지도록 하는 것이다. 이처럼 제시문 정리를 요구하는 유형이 바로 ‘분류 유형’이다. 제시문을 나눌 수 있는 명확한 기준을 세우고 그 기준에 맞춰 정리하는 것이 중요하다.

 

교과서적인 대립적 개념들의 쌍
제시문을 나누는 기준, 즉 분류 쟁점은 교과적·상식적인 내용이다. 대부분의 문제는 교과적 화제에 대해 긍정적/부정적으로 입장이 나뉜다. 개인적/공동체적으로 나뉘는 경우도 있다. 이외에도 우리가 교과서에서 봤던 전형적인 이항대립적 개념들이 모두 분류의 소재로 제시될 수 있다. 교과서적 수준을 상회하는 복잡한 대립 구도는 출제되지 않고 있으니, 만일 자신이 파악한 대비 관계가 너무 복잡하다면 다시 한 번 독해를 점검해볼 필요가 있다.

 

각 입장에 대한 통합적 정리
성균관대 인문논술 가이드북에서 봤던 것처럼 견해를 정리할 때 단순히 제시문을 요약, 나열해서는 안 된다. 같은 입장에 있는 제시문들이 지지하는 하나의 주장을 추론해내고, 이를 중심으로 각 제시문을 뒷받침으로 내세우는 ‘통합적 정리’를 해야 한다. 각 제시문의 논지가 해당 입장의 주장을 어떻게 뒷받침할 수 있는지 점검하고, 이를 이유/부연/사례의 형태로 연결할 수 있어야 한다.

 

뒷받침 간의 관계
같은 견해 안의 제시문들 사이에도 유기적인 관계가 존재할 수 있다. ‘추상-구체’ 관계를 가질 수도 있고, ‘전제-결론’ 관계를 가질 수도 있다. 소재의 차원에서 대비를 보일 수도 있다. 이런 관계가 명확히 인지된다면 반드시 반영하도록 하자. 단순 나열보다 훨씬 높은 점수를 기대할 수 있다.

 

분류 유형 표준 전개

분류 유형의 일반적인 전개는 다음과 같다. 보통 첫 번째 문단에서는 화제와 쟁점을 개괄적으로 소개한 뒤, 각각의 입장을 압축적 개념으로 설명하며 소속된 제시문들을 언급한다.

다음 문단에서는 첫 번째 공통 입장(주장)을 개념적 차원에서 제시한다. 이때의 주장은 뒷받침들을 포괄할 수 있는 것이 좋다. 이어서 각각의 뒷받침(핵심)을 제시하고, 이에 대한 구체적인 논의를 서술한다(상술). 핵심은 주로 ‘이유’의 기능으로 서술하면 자연스럽게 연결되며, 제시문 출처의 경우 상술에서 밝히면 단순 요약처럼 보이는 것을 피할 수 있어 유리하다.

제시문의 수가 증가하면 핵심-상술을 뒤이어 붙여주면 된다. 단, 주어진 분량이 적은 문제의 경우에는 각 제시문을 ‘핵심-상술’로 나눠서 서술하기 힘들기 때문에 한 문장으로 통합해 서술하기로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윤진한 2021-07-03 11:45:04
최고 교육기관 성균관의 정통 승계 성균관대는 국내외에서 6백년 넘는 역사를 행정법.국제관습법으로 인정받고 있음.Royal성균관대.세계사의 교황반영, 교황윤허 서강대는 국제관습법상 성대 다음 Royal대 예우.패전국 일본 잔재이자, 불교 Monkey 경성제대 후신 서울대는 한국영토에 주권.자격.학벌 없어왔음.*성균관대,개교 6백주년 맞아 개최한 학술회의. 볼로냐대(이탈리아), 파리 1대(프랑스), 옥스포드대(영국), 하이델베르크대(교황윤허,독일),야기엘로니안대(폴란드) 총장등 참석.

윤진한 2021-07-03 11:44:12
카이로선언이후 프랑스.소련.폴란드등이 승인한 대한민국 임시정부의 국제법.국내법적 위상을 상기하고, 패전국 일본잔재로 한국영토에 주권이 없어온 경성제대 후신 서울대(패전국 일본잔재로 적산재산 형태)를 국립대로 강행할때, 전국적인 반대와 서울대생들의 등록거부.자퇴등이 있었던 상황도 인식해야합니다.

국제법상 일본이 항복후, 포츠담선언(카이로선언 포함)에 따라, 한국영토에서 일본의 모든 주권은 없어왔음. 경성제대 후신 서울대는 한국영토에 주권.자격.학벌이 없어왔음. 현행헌법 임시정부 구절(한일병합 무효, 을사조약등 불평등 조약 무효, 대일선전포고)에도 맞지 않는게 경성제대 후신 서울대임.해방후 미군정부터 국사 성균관(성균관대)교육을 시켜온 나라 대한민국임.

국사 성균관(성균관대)나라. 조선.대한제국 유일무이 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