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모평 이후 대입 성공 위한 3단계 전략
6월 모평 이후 대입 성공 위한 3단계 전략
  • 대학저널
  • 승인 2021.06.29 14: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입상담센터 24시] 2022 대입, 내게 맞는 전형 찾기
충북 흥덕고 학생들이 2022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6월 전국연합학력평가를 치르고 있다.

2022학년도 수능은 ‘공통과목+선택과목’ 체제가 적용되기 때문에 가채점을 통해 자신의 정확한 점수를 예측하고 정시 지원 가능 대학을 판단하기가 어려워졌다. 정시모집 합격 대학을 확인하고 그에 따라 수시 전략을 세웠던 예년과 달리 올해는 학생부 교과와 비교과 내용으로 수시 합격 가능 대학과 전형을 파악해둬야 한다. 그 다음 6월 모평 성적이 발표되면, 이를 기준으로 자신의 정시 합격 가능 대학을 확인해 미리 정해둔 수시 합격 가능 대학과 전형을 재조정하는 것이 좋다. 남윤곤 메가스터디교육 입시전략연구소장의 도움을 받아 6월 수능 모의평가 이후 대입 성공을 위한 3단계 전략을 알아봤다.

 

1단계: 수시 합격 가능 대학을 찾아 주력 전형을 결정하라
•학생부교과 → 학생부종합 → 논술전형 순으로 지원 가능 여부 파악

수시모집 지원전략 수립을 위해 가장 먼저 체크해야 하는 것은 교과전형 지원 가능 여부다. 교과전형은 이미 결정된 내신 성적을 기준으로 지원하고, 대부분의 대학에서 입시 결과를 공개하고 있어 합격 가능성을 예측하기 용이하다. 다만 대학에서 발표하는 입시 결과는 대부분 합격자 평균 성적이기 때문에 실제 합격 커트라인은 평균보다는 다소 낮아질 수 있다는 점에 유의해야 한다. 또한 수능 최저학력기준을 적용하는 대학도 있으므로 자신이 충족할 수 있는 수준을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 교과 성적과 수능 최저학력기준 모두 합격 가능권이라고 판단되는 대학을 찾았다면, 나머지는 상향 지원할 수 있는 대학 위주로 목표 대학을 설정해야 한다.

교과전형 다음으로는 내신의 폭이 좀 더 넓은 학생부종합전형의 합격 가능성을 체크하는 것이 좋다. 학생부종합전형은 정성평가를 실시하기 때문에 대학에서 합격자의 내신 평균과 면접 점수 등을 발표한다고 해도 이 결과를 자신의 데이터와 비교하기가 쉽지 않다. 또한 한 대학 내에서 모집단위별로 입시 결과가 다르고, 동일한 모집단위 내에서도 합격자들의 내신 편차가 커서 그대로 참고하기가 어렵다. 따라서 학교 선생님과의 상담을 통해 목표 대학에 합격한 고교 선배들의 내신과 비교과 활동 등 모교의 합격자 데이터를 활용하는 것이 자신의 경쟁력을 보다 정확하게 판단할 수 있는 방법이다. 서류평가 시 고교 블라인드가 시행돼 고교의 입시 결과를 그대로 적용하기는 어렵지만 크게는 고교 유형, 작게는 각 고교의 개설 교과, 주요 활동 등이 매년 비슷한 틀을 유지하고 있을 것이므로 유용한 참고자료로 활용할 수 있다.

학생부전형 지원이 어렵다고 판단된다면 대학별 논술전형의 수능 최저학력기준과 논술 유형 등을 파악한 후 지원을 고려해 볼 수 있다. 단 목표로 하는 대학에서 논술고사를 실시하지 않을 경우에는 정시모집에 주력해 대입을 준비해야 한다.

 

•면접/논술고사 등 대학별고사 준비 검토

학생부종합전형은 면접고사, 논술전형은 논술고사를 대학별 출제 경향에 맞게 철저히 대비해야만 합격이 가능하다. 특히 고려대, 서울대 등 최상위권 대학에서는 매우 높은 수준의 면접이 진행되고, 논술고사는 대학마다 출제 경향이 다르므로 이에 맞춰 준비하는 것이 중요하다. 대학별고사는 수능시험 전후로 실시되므로 일정을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 만약 수능 공부와 대학별고사 준비를 병행하는 것이 부담스럽다면 수능 이전에 대학별고사를 실시하는 대학에는 최소한으로 지원하는 것이 좋다.

 

2단계: 합격선 변화 고려해 정시 지원 가능 대학을 파악하라
•수능 전형 확대로 정시 합격선 하락 전망, 주요 대학 하락 폭 더 클 것

2022학년도 수능 전형의 선발 인원은 전체 모집 인원의 21.9%인 7만5978명이다. 지난해에는 전체 모집 인원 대비 20.4%(7만771명)를 수능 전형으로 선발했는데 올해는 이보다 1.5%p(5207명) 증가했다. 수능 전형 확대로 올해 정시모집 입시 결과는 다소 하락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주요 15개 대학에서는 이보다 더 큰 폭의 점수 하락이 예상된다. 주요 15개 대학의 수능 전형 모집 인원은 지난해 1만2953명에서 3714명이 증가한 1만6667명으로 모집 비율은 지난해 29.3%에서 37.2%로 7.9%p 증가했다. 이는 전체 대학 수능 전형 선발 비율 증가보다 훨씬 큰 폭이다.

 

•자연계, 약대 모집으로 합격선 하락 전망

올해 자연계열 모집단위는 약대 정원 약 1700명을 포함해 지난해보다 선발 인원이 크게 늘었다. 이는 자연계 모집단위 합격자 성적이 지난해 대비 하락하게 만드는 요인이 된다. 지난해 수능 과학탐구 응시자 수는 18만7987명인데 올해도 동일하다고 가정했을 때 약대 선발 인원 0.9%가 늘어나 자연계열 모집단위 합격자 성적은 전년 대비 백분위 점수가 하락할 것으로 예상된다. 약대 정원 전체를 수능 전형으로 선발하는 것은 아니지만, 수시에서도 대부분 수능 최저학력기준을 적용하므로 약대 지원자 대부분이 수능을 본다고 가정하면 자연계열 합격선은 더 하락할 가능성이 있다.

 

•수학 성적은 문 · 이과 통합 점수 산출, 인문계 하락, 자연계 상승할 것

올해 수능 표준점수는 계열 구분 없이 통합 산출됨에 따라 인문계열과 자연계열 수험생의 점수가 지난해와 다른 양상을 보일 가능성이 높다. 인문계열의 경우 상대적으로 수학 학습 비중이 큰 자연계열 수험생과 통합해 성적이 산출되면서 점수가 하락할 수밖에 없다. 반면 자연계열은 전체적으로 성적이 다소 상승할 가능성이 높으므로 이 점을 염두에 두고 지난해 입시 결과와 자신의 성적을 비교해야 한다.

 

3단계: 입시전략에 맞는 학습 계획을 수립하라
•수시 지원 위해 기말고사 철저 대비

학생부와 6월 모평 성적을 기준으로 중점적으로 준비해야 할 전형을 정했다면, 이제부터는 자신에게 맞는 학습 계획을 수립하고 실천해 나가야 한다. 고3 수험생 중 수시 학생부전형에 지원하고자 하는 수험생에게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남은 기말고사다. 교과전형은 물론, 종합전형에서도 비교과 평가 항목이 줄었기 때문에 교과 성적이 더욱 중요해졌다. 학생부 전형에서는 지원자의 발전 가능성을 중요하게 평가하므로 마지막까지 교과 성적을 올리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

 

•수시 전형에 지원하더라도 수능 학습 중요

수시 전형에 주력하는 수험생이라도 수능 학습은 기본적으로 중요하다. 수시모집은 합격에 대한 불확실성이 크고, 수능 최저학력기준을 적용하는 수시 전형도 상당히 많기 때문이다. 따라서 주력 전형에 따라 수능 학습전략에 차이가 있을 뿐, 수험생이라면 누구나 수능 성적 향상을 목표로 삼고 학습해 나가야 한다.

수능 성적 향상을 위해서는 취약 유형을 파악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6월 모평에서 영역별로 자신의 오답 유형을 체크하고 취약 유형 극복을 위해 단계별 학습전략을 세우도록 하자. 한 번에 모든 유형을 학습하려고 하는 것은 심리적으로 매우 큰 부담이 될 수 있다. 따라서 우선 취약 유형 중 가장 자신 있는 유형, 즉 단기간에 극복할 수 있는 유형에 먼저 학습 비중을 할애해 순차적으로 성적을 상승시켜 나가는 것이 효율적이다.

 

•주력 전형에 맞춰 효과적으로 학습
향후 대입 준비 방향은 자신의 주력 전형 유형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 수능과 내신 대비를 기본으로 하되, 자신의 주력 전형에서 비중 있는 전형요소를 고려해 학습 계획을 세우는 것이 좋다. 

학생부교과 주력형은 기말고사에서 좋은 성적을 받을 수 있도록 철저하게 준비하고 이후에는 수능 학습에 집중해야 한다. 9월 모평까지 목표 대학의 수능 최저학력기준을 충족할 수 있도록 전략적으로 학습해야 한다.

학생부종합 주력형 역시 기말고사와 수능 학습에 집중해야 한다. 이와 함께 틈틈이 서류 준비에도 신경을 써야 한다.

9월 모평과 수시 원서접수 이후에는 정시모집까지 염두에 두고 수능 학습과 면접 준비를 병행하는 것이 좋다.

논술전형 주력형은 목표 대학의 수능 최저학력기준을 충족하도록 수능 학습에 집중하며 논술고사 준비를 꾸준히 해나가는 것이 중요하다. 내신 성적의 경우 학생부 등급이 하위권일수록 논술에 대한 부담이 더욱 커지므로 4등급 내외는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

정시모집 주력형은 수능 성적을 최대한 끌어올릴 수 있도록 남은 기간 동안 수능 학습에 집중해야 한다. 전 영역을 골고루 학습하되, 계열과 목표 대학의 가중치 영역을 확인하고 그에 맞게 영역별 학습량을 분배하는 등 효과적으로 학습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