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려대, SKT와 스마트 캠퍼스 구축 '맞손'
고려대, SKT와 스마트 캠퍼스 구축 '맞손'
  • 오혜민 기자
  • 승인 2021.07.15 12: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실과 가상세계 기반으로 연결과 융합 중심의 차세대 스마트 캠퍼스 인프라 구축
박정호(왼쪽) SKT대표이사와 정진택 고려대 총장이 차세대 스마트 캠퍼스 인프라 구축을 위한 양해각서를 비대면으로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고려대 제공

[대학저널 오혜민 기자] 고려대학교(총장 정진택)는 15일 SK텔레콤(SKT)과 현실과 가상세계에 기반한 연결과 융합 중심의 차세대 스마트 캠퍼스 인프라 구축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고려대와 SKT는 온라인으로 열린 협약식에서 메타버스 기반 캠퍼스 라이프 환경 구축과 이니셜(initial) 서비스 기반 통합 신분증 발급, 사물인터넷(IoT) 기반 스마트 에너지 캠퍼스 구축, 5G 인프라 구축과 클라우드 연계 서비스 제공, 메시징 서비스 기반 교우회 참여 활성화 등 스마트 캠퍼스 조성을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고려대와 SKT는 이번 협약을 통해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캠퍼스 라이프가 비대면을 중심으로 변화하고 있는 환경에서 중요한 기반 인프라인 5G, 클라우드와 인증환경을 함께 구축하고, 인공지능(AI) 기반 에너지 플랫폼을 통한 2050 탄소중립 실현을 추진하기로 했다.

SKT는 고려대에 새로운 소통 트렌드인 메타버스 기반의 캠퍼스를 조성한다. 메타버스 플랫폼 ‘이프랜드(ifland)’를 통해 학생들은 각자 개성이 담긴 아바타로 학생들을 만나 동아리활동을 하는 등 다양한 상호작용과 재미요소를 담은 대면 이상의 관계를 형성할 수 있다.

메타버스 첫 적용은 코로나19로 지난해 시행하지 못했던 고연전이 될 예정이다. 실제 경기는 무관중으로 진행되지만 메타버스 경기장에서는 역동적 응원이 가능해 코로나 시대에 달라진 응원문화와 함께 비대면 시대에도 학생과 교우들이 함께 행사를 즐길 수 있다.

고려대는 실험·실습 등 비대면으로 한계가 있는 일부 교과목에도 적용을 검토해 학생들의 동아리와 국제교류, 사회봉사 등 다양한 비교과 활동에도 메타버스를 적용할 계획이다. 

고려대와 SKT는 올해 연말 도입을 목표로 블록체인 기반의 이니셜 앱으로 모바일 신분증 통합도 추진한다. 현재는 이용 목적에 따라 교우증과 도서관 이용증, 기숙사증 등 실물카드로 나눠져 있지만, 앞으로는 스마트폰 하나만 있으면 교내 온·오프라인 어디에서든지 신원 인증과 서비스 이용을 할 수 있게 된다.

또한 연구실은 5G 기반의 초저지연·초고속 환경으로 변화하며, ESG(환경·사회·지배구조)경영을 위해 에너지분야에서 기존 장비를 고효율 장비로 교체하고 딥러닝 기반 최적 에너지 알고리즘을 적용한다. 이를 통해 에너지를 절감하고 온실가스 감축을 추진해 탄소중립 트렌드에 발맞출 계획이다.

정진택 고려대 총장은 “연결과 융합 중심 혁신이 우리 일상과 사회를 변화시킴으로써 비대면 시대에도 지속가능한 발전을 도모하게 될 것”이라며 “국내 대학 최초로 블록체인에 기반한 모바일 신분증을 도입하고 캠퍼스 전체를 리빙랩으로 구축해 구성원들의 생활에서 생성되는 데이터를 수집, 분석, 활용해 대학 교육, 연구, 행정의 디지털 혁신을 도모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박정호 SKT 대표이사는 “고려대와 협력은 과거 오프라인에만 국한됐던 대학 캠퍼스의 개념을 메타버스와 같은 가상 캠퍼스까지 영역을 확장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며 “SKT가 가진 5G와 메타버스, 블록체인, IoT 등 핵심 기술 적용을 통해 산업과 기술 혁신의 요람인 캠퍼스에 혁신의 바람을 불러일으킬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