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문대 행정·공기업학과, '취업 타깃형' 교과 눈길
선문대 행정·공기업학과, '취업 타깃형' 교과 눈길
  • 이승환 기자
  • 승인 2021.07.20 1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 인재양성 심포지엄'서 사례 발표
맞춤형 지역 인재양성 전략으로 취업률↑
선문대 정부간관계연구소와 한국지방공기업학회 주관으로 열린 '행정공기업의 취업 타겟형 교과개발' 심포지엄 참석자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선문대 제공
선문대 정부간관계연구소와 한국지방공기업학회 주관으로 열린 '행정공기업의 취업 타겟형 교과개발' 심포지엄 참석자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선문대 제공

[대학저널 이승환 기자] 선문대학교는 19일 정부간관계연구소와 지방공기업학회 공동 주관으로 지역 인재양성 심포지엄을 개최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심포지엄에서 선문대 행정·공기업학과는 취업 타깃형(JTT, Job Target Training) 교과과정 모델을 발표해 눈길을 끌었다.

경종수 행정·공기업학과 교수는 "이론 중심이었던 행정학과 교과과정에 JTT 모델을 반영해 실무적 교과 과정과 더불어 학생의 선호도까지 반영할 수 있었다"며 "학생들은 JTT 교과과정에 따라 공무원뿐만 아니라 공기업, 정부 투자기관, 공공연구소 등을 목표로 자신이 원하는 진로를 설계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2020년 행정학과를 행정·공기업학과로 개편한 선문대는 전통적인 행정학과 빠르게 변화하는 공기업, 공공기관 취업의 투 트랙에 맞춘 교과 모델을 개발해 운영 중이다.

교과개편은 현직 공무원과 다양한 공기업 인사담당자들의 의견을 수렴해 이뤄졌으며, 현장을 이해하는 학생지도로 취업률을 극대화하고 있다.

기존 수험생들이 행정학과를 지원하는 이유가 공무원에 한정됐다면 앞으로는 전산, 회계, 경영전략 등을 이수한 학생이 별도의 준비 없이 현장에 투입될 수 있다는 장점이 있기 때문이다.

이러한 맞춤형 지역 인재양성 전략으로 행정·공기업학과의 최근 공시 취업률은 73.9%이며, 취업처도 공무원뿐만 아니라 공기업, 연구기관, 회계법인, 중견기업으로 확대되고 있다.

여영현 지방공기업학회장은 "최근 정부와 지자체는 혁신도시를 중심으로 지역인재 채용 의무화 비율을 높이고 있어 공무원이나 공기업에 관심이 있는 수험생들은 취업과 연계된 정책변화를 주시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관련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