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수시 경쟁률] 경상국립대 6.06대 1
[2022 수시 경쟁률] 경상국립대 6.06대 1
  • 임지연 기자
  • 승인 2021.09.15 1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상국립대 전경.
경상국립대 전경.

[대학저널 임지연 기자] 경상국립대학교가 2022학년도 통합대학의 첫 신입생 수시모집 원서를 접수한 결과 평균 경쟁률은 6.06대 1로 집계됐다.

올해 수시모집에서는 학생부교과·학생부종합전형 등 14개 전형 3730명 모집에 2만2589명이 지원했고, 통합대학 기준 전년 대비 2844명 증가했다.

전형별로는 학생부종합 기초생활수급자 등 전형이 11.33대 1로 가장 높으며, 학생부교과 지역인재전형이 10.77대 1, 학생부종합 사회통합전형 9.86대 1 순으로 높았다.

학생부교과 일반전형은 2173명 모집에 1만2477명이 지원해 최다 지원자를 기록했고, 학생부종합 일반전형은 7.07대 1로 전년 대비 2.0대 1 상승했다.

가장 높은 경쟁률을 보인 전형과 모집단위는 학생부종합 일반전형 체육교육과로 2명 모집에 68명 지원으로 34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지역별 지원현황을 분석한 결과 경남이 1만2468명(55.20%)으로 가장 많고, 부산 2634명(11.66%), 경북 1334명(5.91%), 전남 1276명(5.65%), 울산 1108명(4.91%) 순으로 나타났다.

특히 편입학(4+2년)에서 학제를 전환한 약학과는 2022학년도에 처음으로 신입생을 선발했다. 학생부교과 일반전형에서 6명 모집에 157명이 지원해 26.17대 1의 경쟁률이었고, 학생부종합 일반전형에서 3명 모집에 94명이 지원해 31.33대 1의 경쟁률이었다.

경상국립대는 수시모집 1단계 합격자를 11월 19일에 발표할 예정이다. 기존에는 모든 모집단위에서 면접평가를 실시했지만 올해부터 의대, 수의대, 약대, 간호대, 사범대, 사회대만 면접평가를 시행한다. 11월 25일에 사회대‧약대‧의대, 11월 26일에 사범대‧수의대‧간호대 면접평가를 실시한다.

실기전형을 치르는 학과 중 사범대학(음악·미술·체육교육과), 본부대학Ⅱ(휴먼헬스케어학과) 지원자는 11월 24일, 25일의 실기고사 일정을 확인해야 한다. 실기고사와 면접에 응시하지 않는 수험생은 불합격 처리된다. 수시모집 최종 합격자는 12월 16일 발표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