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대 연구팀, 신약개발 근접 면역증강제 개발
전남대 연구팀, 신약개발 근접 면역증강제 개발
  • 이승환 기자
  • 승인 2021.09.22 1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야생형 플라젤린과 탈면역화된 플라젠린 비교 이미지. 사진=전남대 제공

[대학저널 이승환 기자] 전남대학교 연구팀이 신약개발에 근접한 면역증강제 개발에 성공했다.

22일 전남대에 따르면 이 대학 이준행(의학과)·이시은(치의학과) 교수 연구팀이 면역정보학적 분석과 실험동물 모델을 활용한 면역학적 검증 연구를 통해 신약 개발에 근접한 ‘탈면역 플라젤린 면역증강제’를 개발했다. 이 연구 결과는 백신 분야 최고 저널인 'npj Vaccines' 9월 13일자에 실렸다.

플라젤린은 세균의 운동성을 결정하는 구조물인 편모를 구성하는 단백질로, 톨유사수용체-5 (TLR-5) 리간드임이 알려져 있다.

연구팀은 단백질성 면역증강제인 플라젤린에 대한 항체를 형성할 수 있는 최소한의 주요 에피토프를 제거한 탈면역 플라젤린 변형체(dFlaB)를 개발해 그 생화학적 특성을 규명했다.

또 이를 백신 보조제로 사용할 경우 동시에 투여한 항원-특이 면역 반응을 증폭시키는 면역증강제 효능은 유지하면서도, 플라젤린 자체에 대한 항체는 생성되지 않음을 마우스 독감 백신 모델을 통해 증명했다.

이준행·이시은 교수는 강력한 면역조절능력을 보유한 플라젤린 면역증강제 원천 기술을 확보하고 있으며, 지난 수년간 플라젤린 면역증강제를 활용한 신약개발 연구에 매진해 왔다.

이 연구에는 전남대 석·박사 통합과정생인 Khim Koemchhoy와 방용준 학생이 공동 제1저자로 참여했고, 최윤주 교수(의학과)와의 협력연구로 완성도를 높였다.

이준행 교수는 “이번 연구는 감염질환 예방 백신뿐만 아니라 암 면역치료, 알츠하이머 백신 등 다양한 면역치료 분야에 적용할 수 있는 플랫폼을 제시한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관련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