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가 AI 열풍…“융합 아닌 ‘AI’ 자체에 몰두” 획일화된 교육과정 탈피해야
대학가 AI 열풍…“융합 아닌 ‘AI’ 자체에 몰두” 획일화된 교육과정 탈피해야
  • 황혜원 기자
  • 승인 2021.10.06 06:00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I 윤리 교육 중요성 대두…관련 교과목 개설 대학 2곳뿐
인공지능 관련 학과를 개설한 대학이 2020학년도 5개에서 2022학년도 48개로 늘어난 가운데, ‘인공지능 윤리’ 교과목을 개설한 대학은 2개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인공지능 관련 학과를 개설한 대학이 2020학년도 5개에서 2022학년도 48개로 늘어난 가운데, ‘인공지능 윤리’ 교과목을 개설한 대학은 2개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학저널 황혜원 기자] 4차 산업혁명의 도래에 따라 인공지능(AI)과 빅데이터 등을 필두로 한 분야가 각광을 받고 있다. 이에 더해 정부의 ‘디지털 뉴딜’ 정책도 지난해 7월부터 추진되고 있다. 디지털 뉴딜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경기 회복을 위한 ‘한국판 뉴딜’의 세부 방향으로, D(데이터)·N(네트워크)·A(인공지능) 기반의 디지털 전환 등을 의미한다. 
대학도 향후 취업전망이 밝을 것으로 예상되는 AI와 빅데이터 학과 등을 다수 개설하며 사회적 변화에 부응하고 있다. 하지만 대학가에 부는 ‘AI 열풍’에 비해 교육과정과 교수진 확보 등 대학의 준비는 여전히 미흡하다는 지적이 이어지고 있다.


AI 관련 학과 개설 대학 5개→ 48개 증가 

국내 대학에 AI와 관련한 학과·학부가 처음 개설된 것은 2020학년도다. 가천대와 경일대, 대구대, 대구가톨릭대, 배재대 등 5개 대학이 205명을 선발한 것을 시작으로 점차 증가해 2021학년도 36개 대학 1978명, 2022학년도 48개 대학 2588명으로 늘었다. 이와 함께 빅데이터 관련 학과·학부도 지속 증가해 2022학년도 46개 대학에서 2006명을 선발한다.

최근 각 대학이 발표한 2023학년도 신입생 선발 계획에 따르면 기존 학문에 AI을 접목한 AI디자인학부, 전교생을 대상으로 하는 ‘AI 인증제’ 등이 도입돼 AI, 빅데이터 강세는 당분간 계속될 전망이다.

또한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고려대와 광주과학기술원(GIST), 부산대, 서울대, 성균관대, 연세대, 울산과학기술원(UNIST), 포스텍, 한양대, 카이스트(KAIST), 인하대, 중앙대, 충남대, 한양대(ERICA) 등 14개 AI대학원을 선정하고, 인공지능 분야 고급 인재 양성에 나서고 있다.

국내 교육과정, ‘AI+X’ 융합 교과목 적어

이처럼 유행처럼 번지는 학과 개설에 보다 체계적인 교육과정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우선 최근 뜨거운 감자가 된 ‘AI 윤리’에 대한 논의다. 

권오병 경희대 교수는 지난 2019년 8월 SPRi 칼럼을 통해 “AI 교육에는 윤리 교육이 포함돼야 한다. AI 윤리는 결국 AI 개발자의 윤리로 귀착된다”며 “아직 한국은 AI에 대한 윤리적 고찰이 많이 부족한 상태다. 윤리적 이슈에 대한 교육과 연구기관의 관심도를 더욱 높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권 교수에 따르면 지난 2015년 1월부터 2019년 6월까지 ‘AI 윤리’, ‘빅데이터 윤리’, ‘정보 윤리’를 주제로 한 국제 논문과 국내 논문은 각각 731편-42편, 734편-2편, 5550편-364편으로 큰 차이를 나타냈다.

이같은 양상은 AI 관련 학과·학부를 운영하는 48개 대학의 교육과정에서도 찾아볼 수 있다. 48개 대학 중 ‘AI 윤리’ 전공 교과목을 개설한 대학은 서울시립대와 전주대 등 2개 대학에 불과하다. 2개 대학은 AI 기술 개발과 활용을 위해 개발자가 갖춰야 할 윤리적 접근 방법 등에 대해 교육하고 있지만, 전공필수가 아닌 전공선택 과목으로 개설해 교과목 이수는 학생의 자율성에 달려 있다.

반면 해외 유수 대학들은 AI 윤리에 대한 다양한 논의를 하고 있다. 대표적으로 미국 하버드대는 컴퓨터과학 전공자를 대상으로 ‘Embedded ethiCS’ 과목을 통해 윤리적 합리성에 대해 교육하고 있다. 컴퓨터과학 전공 교수 2명과 철학 전공 교수 2명, 신경과학 전공 교수 1명이 투입돼 컴퓨터과학 과정 전반에서 윤리를 가르친다. 

각 컴퓨터과학 교육과정에 철학/신경과학 교수가 참여하는 방식으로 ‘시스템 설계상에서 프라이버시 문제 탐구’, ‘기계학습에서 나타날 수 있는 부주의한 차별 사례 논의’, ‘페이스북 등 소셜 미디어 플랫폼에 대한 검열 문제 탐구’, ‘보복 해킹에 대한 정당방위 논의’ 등을 다룬다. 

지난해 11월 SPRi에 게재된 이원주 인하공전 교수의 ‘효과적인 대학의 SW·AI교육 개선 방향 제안’에 따르면 국내 40여개 SW중심대학과 QS World University Rankings의 TOP10 대학은 교육과정 구성에서 차이를 보인다. 

국내 SW중심대학은 기본적으로 컴퓨터구조와 운영체계, 데이터베이스, 알고리즘 등 기본 교과목을 모두 개설하고 있지만, 이산수학과 확률통계, 선형대수 등 수학 교과목의 개설 비율은 65%로 해외 TOP10 대학의 80%에 비해 낮았다. 

이 교수는 아울러 해외 TOP10 대학의 경우 기존 컴퓨터공학에 의료와 바이오, 센서 등을 융합한 교과목을 확대하고 있지만, 국내 대학은 인공지능을 활용한 융합 교육, 지역 산업과 연계한 특성화 교육 등이 부족하다고 진단했다.

“AI 교육, 가장 큰 걸림돌은 교수 확보”

AI와 빅데이터 교수 확보도 문제로 꼽힌다. 특히 수도권에서 먼 지방대일수록 전문 교수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지방대 관계자들은 전문 교수진을 확보하는 게 AI 교육에서 가장 어렵다고 입을 모은다. 실제로 한 지방대는 지난해 10명의 AI 교수 채용공고를 냈지만 6명만을 채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고려대와 성균관대, KAIST의 AI대학원은 지난 2019년 9월 개원 당시 각각 7명, 7명, 15명의 전임 교수진을 구성했지만, 모두 기존 공대의 전기전자공학, 전산학, 뇌공학, 소프트웨어학과, 반도체시스템공학 등 교수로 AI 전문가의 신규 채용은 0건에 그쳤다. 

이같은 상황의 주된 원인으로는 열악한 국내 인프라가 지목되고 있다. 국내의 고급 인력은 해외로 눈을 돌리고 있다. 한 예로 서울대 정교수의 평균 연봉은 1억500만원 수준이지만, 미국 실리콘밸리 최상위 AI 연구자의 연봉은 평균 10억원에 달한다. 

이에 따라 정부도 기존 국립, 사립대학 교원의 기업 겸직을 불허했던 법을 개정해 지난해부터 인공지능 분야에 한해 교수의 AI 기업 겸직을 허용키로 했다. 하지만 이 역시 수도권, 주요 대학만의 혜택으로 남을 수도 있다는 점에서 한계가 있다. 

AI 전문 인력 양성을 위해서는 단기적 지원과 획일화된 학과 운영이 아닌 중장기적인 지원 정책과 그에 맞는 체계적인 교육과정 등이 필요하다. 

 


관련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윤진한 2021-10-07 02:54:56
성균관 승계를 추가로 법제화. 성대 6백주년 행사때는 대통령.국무총리.교육부 장관 참석하였습니다.

.*성균관대,개교 6백주년 맞아 개최한 학술회의. 볼로냐대(이탈리아), 파리 1대(프랑스), 옥스포드대(영국), 하이델베르크대(교황윤허,독일),야기엘로니안대(폴란드) 총장등 참석.

윤진한 2021-10-07 02:54:03
대일선전포고)에도 맞지 않는게 경성제대 후신 서울대임.해방후 미군정부터 국사 성균관(성균관대)교육을 시켜온 나라 대한민국임.

국사 성균관(성균관대)나라. 조선.대한제국 유일무이 최고 교육기관 성균관의 정통 승계 성균관대는 국내외에서 6백년 넘는 역사를 행정법.국제관습법으로 인정받고 있음.Royal성균관대.세계사의 교황반영, 교황윤허 서강대는 국제관습법상 성대 다음 Royal대 예우.패전국 일본 잔재이자, 불교 Monkey 경성제대 후신 서울대는 한국영토에 주권.자격.학벌 없어왔음

*성균관대로 정통을 승계하기로 하자, 미군정이 향교재단의 재산으로 성균관대 재정에 기여토록 하는 법을 추가로 만들어 주어, 현재에 이르고 있습니다. 박정희 대통령때 대통령령으로 시작된 한국민족문화대백과발행으로 행정법상 조선 성균

윤진한 2021-10-07 02:53:24
Royal성균관대는 太學등의 별칭있고,왕립대학이며, 대한제국의 皇대학 전통과 자격을 가지고 있음. 해방후의 주권없는 일제잔재 중심 비신분제 국립대학과는 성격도 다름.

카이로선언이후 프랑스.소련.폴란드등이 승인한 대한민국 임시정부의 국제법.국내법적 위상을 상기하고, 패전국 일본잔재로 한국영토에 주권이 없어온 경성제대 후신 서울대(패전국 일본잔재로 적산재산 형태)를 국립대로 강행할때, 전국적인 반대와 서울대생들의 등록거부.자퇴,등록거부등이 있었던 상황도 인식해야합니다.

국제법상 일본이 항복후, 포츠담선언(카이로선언 포함)에 따라, 한국영토에서 일본의 모든 주권은 없어왔음. 경성제대 후신 서울대는 한국영토에 주권.자격.학벌이 없어왔음. 현행헌법 임시정부 구절(한일병합 무효, 을사조약등 불평등 조약 무효, 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