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수시모집 지원횟수 ‘평균 4.8회’…초과자는 사전 예방 조치
2022 수시모집 지원횟수 ‘평균 4.8회’…초과자는 사전 예방 조치
  • 백두산 기자
  • 승인 2021.10.10 09:00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교협, 올해 수시모집 지원 자료 분석…총 지원 건수 약 220만건
6회 초과 지원 위반자 342명에 대해 사전 예방 조치
2020 대입박람회에 참석한 학생들이 대학 정보를 찾아보고 있다. 사진=대학저널DB
2020 대입박람회에 참석한 학생들이 대학 정보를 찾아보고 있다. 사진=대학저널DB

[대학저널 백두산 기자] 2022학년도 수시모집에서 학생 1인당 평균 4.8회를 지원한 것으로 나타났다. 수시모집에는 최대 6회까지 지원 가능하다.

한국대학교육협의회(이하 대교협)는 2022학년도 수시모집 지원 횟수 검색 결과, 이같이 집계됐다고 10일 밝혔다.

올해 수시모집 총 지원 건수는 219만9964건이었으며, 1인당 평균 지원 횟수는 4.8회로 전년 대비 0.07회 증가했다.

또한 이번 수시모집에서 6회 초과 지원 위반자 342명을 적발해 사전 예방 조치를 취했다.

이를 위해 대교협은 지난 7월 5일부터 9월 14일까지 수시모집을 실시한 208개 대학(캠퍼스 포함)의 지원 자료를 수합했다.

그 결과 총 지원자 45만8723명 중 342명의 지원 횟수 6회 초과자를 사전에 검출했으며, 해당 대학에 그 결과를 통보해 지원 횟수 초과 수험생에게 확인 후 접수 취소하도록 안내했다.

수시모집에 응시하는 수험생은 ‘대학입학전형 기본사항’에 따라 최대 6회까지만 지원할 수 있다. 6회를 초과해 지원한 원서부터 접수가 취소되며, 만일 이를 위반해 입학 전형을 밟게 될 경우 입학이 무효 처리된다. 접수 시간 순으로 일곱 번째 원서부터는 무효다.

단, 산업대, 전문대, 특별법에 의해 설립된 대학, 부모 모두가 외국인(순수 외국인)인 전형은 지원 횟수 집계 대상에 포함되지 않는다.

대입지원 현황 및 위반 정보 조회 방법

대교협의 이같은 조치는 추후 진행될 정시모집 및 추가모집에서도 이뤄질 예정이다. 아울러, 대입지원방법 위반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사전 예방 조치를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대교협 관계자는 “수험생 스스로 수시모집 합격 후에 정시 및 추가모집 지원, 정시모집 동일 군 복수 지원, 정시모집 등록 후 추가모집 지원, 이중등록 등의 대입지원방법을 위반하지 않도록 지원과 등록 과정에서 주의해 달라”며 “수험생의 대학 지원 현황 및 대입지원 위반 여부는 대입정보포털 ‘어디가’(www.adiga)에서 확인 가능하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윤진한 2021-10-11 00:32:06
승계하기로 하자, 미군정이 향교재단의 재산으로 성균관대 재정에 기여토록 하는 법을 추가로 만들어 주어, 현재에 이르고 있습니다. 박정희 대통령때 대통령령으로 시작된 한국민족문화대백과발행으로 행정법상 조선 성균관 승계를 추가로 법제화. 성대 6백주년 행사때는 대통령.국무총리.교육부 장관 참석하였습니다.

.*성균관대,개교 6백주년 맞아 개최한 학술회의. 볼로냐대(이탈리아), 파리 1대(프랑스), 옥스포드대(영국), 하이델베르크대(교황윤허,독일),야기엘로니안대(폴란드) 총장등 참석.

윤진한 2021-10-11 00:31:23
선언 포함)에 따라, 한국영토에서 일본의 모든 주권은 없어왔음. 경성제대 후신 서울대는 한국영토에 주권.자격.학벌이 없어왔음. 현행헌법 임시정부 구절(한일병합 무효, 을사조약등 불평등 조약 무효, 대일선전포고)에도 맞지 않는게 경성제대 후신 서울대임.해방후 미군정부터 국사 성균관(성균관대)교육을 시켜온 나라 대한민국임.

국사 성균관(성균관대)나라. 조선.대한제국 유일무이 최고 교육기관 성균관의 정통 승계 성균관대는 국내외에서 6백년 넘는 역사를 행정법.국제관습법으로 인정받고 있음.Royal성균관대.세계사의 교황반영, 교황윤허 서강대는 국제관습법상 성대 다음 Royal대 예우.패전국 일본 잔재이자, 불교 Monkey 경성제대 후신 서울대는 한국영토에 주권.자격.학벌 없어왔음

*성균관대로 정통을 승계하기로

윤진한 2021-10-11 00:30:41
수능,대입은 국민적인 관심사입니다. 국민들의 권리인 사상.표현의 자유를 통하여 여러가지 의견이 수렴되어야 옳습니다. 댓글도 국민의 권리이기에 의견을 제시하고자 합니다. Royal성균관대는 太學등의 별칭있고,왕립대학이며, 대한제국의 皇대학 전통과 자격을 가지고 있음. 해방후의 주권없는 일제잔재 중심 비신분제 국립대학과는 성격도 다름.

카이로선언이후 프랑스.소련.폴란드등이 승인한 대한민국 임시정부의 국제법.국내법적 위상을 상기하고, 패전국 일본잔재로 한국영토에 주권이 없어온 경성제대 후신 서울대(패전국 일본잔재로 적산재산 형태)를 국립대로 강행할때, 전국적인 반대와 서울대생들의 등록거부.자퇴,등록거부등이 있었던 상황도 인식해야합니다.

국제법상 일본이 항복후, 포츠담선언(카이로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