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대, 전북도와 '전북도 고용안정 선제대응 포럼' 마련
전북대, 전북도와 '전북도 고용안정 선제대응 포럼' 마련
  • 임지연 기자
  • 승인 2021.10.12 17: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 홀로그램산업 연계 일자리 창출 방안 논의
전라북도와 전북대가 주최해 12일 진행된 전북도 고용안정 선제대응 포럼 현장. 사진=전북대 제공

[대학저널 임지연 기자] 전라북도와 전북대학교(총장 김동원)가 고용안정 선제대응을 위해 머리를 맞댔다.

12일 전북대에 따르면 전라북도와 전북대가 고용안정 선제대응 패키지 포럼을 라한호텔 기와마루홀에서 가졌다.

포럼은 고용안정 선제대응 패키지 지원사업(이하 고선패 사업)의 일환으로, 전북의 홀로그램 산업 현황을 분석하고 이를 연계한 일자리창출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추진됐다. 홀로그램 산업의 전망뿐 아니라 전라북도 일자리창출 정책 수립 방향에 중점을 두고 포럼이 열렸다.

행사는 최용석 전북콘텐츠융합진흥원장의 ‘전북 홀로그램산업 현황과 전망’과 강훈종 원광대 전자공학과 교수의 ‘홀로그램기술, 산업, 서비스, 그리고 일자리창출 전망’ 주제 발표로 진행됐다.

최용석 원장은 “청년유출 심화와 초고령사회인 전북 지역에 홀로그램은 대안이 될 수 있는 미래신산업분야”라며 “전북이 홀로그램 산업을 선도해 나가기 위해서는 홀로그램 핵심기술 선점과 인프라 지원, 전문기업 유치와 청년 인재양성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강훈종 교수는 “홀로그램은 4차 산업혁명 선도기술과의 융·복합을 통해 의료, 자동차, 문화 등 다양한 분야에 활용 가능하고 취업 유발효과 또한 큰 산업”이라며 “급속한 시장 성장세에 발맞춰 인력양성 등 선제적 차원의 대응이 시급하다”고 언급했다.

주제 발표 후 토론에서는 한국전자기술연구원 전북본부, 한국조명ICT 연구원 남부분원, 홀로랩, 전북연구원 등 전문가들이 전북 홀로그램 산업 육성과 일자리창출이라는 큰 주제를 가지고 각기 다른 시각에서 열띤 토론을 벌였다.

이지훈 전북연구원 연구위원은 “홀로그램은 하드웨어 측면의 기술개발도 중요하지만 홀로그램으로 구현되는 콘텐츠 개발(소프트웨어)도 핵심분야”라며 “홀로그램 콘텐츠 개발 핵심인력을 양성해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양측면에서 선도적인 위치를 가져갈 수 있는 정책이 마련돼야 한다”고 말했다.

전북도는 이번 포럼을 통해 도출된 홀로그램 산업 관련 일자리창출 지원방안을 좀 더 구체화해 고선패사업 등 일자리 지원사업에 반영하여 추진할 계획이다.

이정석 일자리경제정책관은 “홀로그램 산업은 자동차산업 위기근로자를 재배치하고 청년 일자리창출을 위한 산업으로 매우 적정하다”며 “포럼을 통해 도출된 다양한 방안을 토대로 자동차산업의 위기근로자들의 이전직 등 일자리창출 지원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관련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