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평화의 날 기념, 폴 엘리히 스탠퍼드대 교수‧최재천 이화여대 교수 대담
세계평화의 날 기념, 폴 엘리히 스탠퍼드대 교수‧최재천 이화여대 교수 대담
  • 백두산 기자
  • 승인 2021.10.14 1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교법인 경희학원, 15일 세계평화의 날 기념 특별대담 온라인 개최
‘무한 성장 신화에 갇힌 호모사피엔스 문명의 운명과 그 전환 가능성’ 주제로
(왼쪽부터) 미국의 인구학자 폴 R. 엘리히(Paul R. Ehrlich) 미국 스탠퍼드대 생명과학부 명예석좌교수와 최재천 이화여자대학교 석좌교수
미국의 인구학자 폴 R. 엘리히(왼쪽) 미국 스탠퍼드대 생명과학부 명예석좌교수와 최재천 이화여자대학교 석좌교수

[대학저널 백두산 기자] 학교법인 경희학원은 오는 15일 제40회 유엔 세계평화의 날 기념 Peace BAR Festival 2021(이하 PBF 2021)의 일환인 세계평화의 날 기념 대담의 두 번째 대담을 개최한다고 14일 밝혔다.

대담의 주제는 ‘무한 성장 신화에 갇힌 호모사피엔스 문명의 운명과 그 전환 가능성’으로 미국의 대표적 인구학자인 폴 R. 엘리히 미국 스탠퍼드대학교 생명과학부 명예석좌교수와 최재천 이화여자대학교 석좌교수가 대담을 한다.

대담은 경희대 미래문명원 유튜브 채널을 통해 생중계된다(유튜브 채널 링크 국문: https://youtu.be/jwbvL5VyDq0 / 영문: https://youtu.be/WNti8pFFXsc).

엘리히 교수는 지난 1968년 발표한 ‘인구 폭탄’으로 우리에게 알려진 인구학자다. 당시 엘리히 교수는 “인류를 먹이려는 고군분투는 끝난다. 지금 당장 어떤 단기 집중 프로그램을 착수하든 간에 1970년대에 수십억 명의 사람들이 굶어 죽을 것이다. 이미 너무 늦었기에 세계 사망률이 치솟는 것을 막을 수가 없다”고 전망했다.

당시에도 다양한 논쟁이 이어졌던 주장이었다.

대담에서는 인구학자로서 무한 성장 신화에 갇힌 호모사피엔스 종의 운명을 성찰한다. 자연과 인간이 공생해온 유구한 지구의 시간을 지나 지구의 능력이 임계점에 다가온다는 문제의식에서 출발해 현재 인류를 구하기 위한 지식과 실천을 논의할 예정이다.

경희학원은 모두 다섯 차례 대담을 준비하고 있다. 오는 29일에는 아비 로브 하버드대학교 천문학과 교수와 이형목 서울대학교 천문학과 교수가 ‘외계 지적 생명체의 태양계 방문, 지구(인)의 정체와 운명은 다시 쓰여질 것인가’를 주제로 대담한다. 근대 인간 지식의 체계와 이를 만들어온 우주관에 대한 근본적이고 전면적인 전환 지식을 탐색한다.

다음달 26일에는 한스 요하임 쉘른후버 포츠담기후영향연구소 초대 소장과 조천호 경희사이버대 특임교수가 ‘기후변화 시대, 우리의 일상은 언제까지 안전할까’라는 주제로 대담한다. 현 인류가 지구온난화로 인한 기후시스템의 대재앙 시나리오를 극복하고 미래 지구를 위해 긴급하게 해야 할 일이 무엇인지 의견을 나눈다.

12월에는 대담의 마무리로 ‘전환문명의 전위, 어디를 향하고 있는가’을 주제로 마무리 행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경희학원은 대담을 정리하며 ‘정치의 전환’을 요구한다. 기후재앙 시나리오를 피하고 지구문명을 지키기 위해 정치의 역할이 중요하기 때문이다. 경희학원은 인류문명이 마주한 긴급한 위기 상황을 극복하기 위한 전환문명의 방향성을 재설계하고, 미래 인류사회 건설을 위한 지구적 거버넌스 창출을 제안할 예정이다.


관련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